더킹카지노 평화롭게 기분좋고

더킹카지노

美남성 DNA검사로 35년만에 석방최장기록|DNA검사로 35년만에 석방된 제임스 베인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박상현 특파원= 미국의 한 흑인남성이 유괴 및 성폭행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하던 중 더킹카지노DNA검사로 무죄가 입증돼 35년만에 감옥에서 풀려났다고 17일 미국 더킹카지노

더킹카지노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이는 미국에서 유죄판결을 받은 후 DNA검사로 풀려난 사

  • 더킹카지노
  • 람 가운데 가장 오래 감옥생활을 한 경우로 기록됐다.올해 54세인 제임스 베인은 자신이 19살이던 1974년 9살짜리 소년을 유괴해 성폭행한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해왔으며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DNA검사를 요청했으나 번번이 묵살됐다.재판 당시 배심원단은 유죄를 인정하면서 범인의 인상착의에 대한 피해자의 진술에만 주로 의존했으며, 범행이 이뤄진 시각에 베인 자신은 가족과 TV를 더킹카지노 시청하고 있었다는 알리바이 주장은 인정되지 않았다. DNA검사로 35년만에 석방된 제임스 베인 (AP=연합뉴스) 그러나 최근 법원이 그의 DNA검사 요구를 받아들여 지난주 신시내티의 사설연구소에서 검사를 실시한 결과 베인이 이 사건의 범인이 아님을 입증하는 결과가 나옴으로써 법원이 이날 베인의 석방을 결정했다.지금까지 미국에서는 246명의 기결수가 DNA 증거를 통해 무죄방면됐으며, 종전까지 억울한 누명을 쓰고 최장기 복역한 사례는 살인혐의로 27년간 복역하다 지난해 댈러스에서 석방된 제임스 리 우다드로 기록돼 있다.베인은 이날 `무죄(not guilty)’라고 쓰인 셔츠를 입고 법원을 나서면서 휴대 더킹카지노f8e6d”>더킹카지노전화를 이용해 77세의 노모에게 전화를 걸어 석방의 기쁨을 나눴다.그는 억울하게 35년이나 옥살이를 한데 대해 “분노하지 더킹카지노 않는다”면서 신앙의 힘으로 분노를 극복했다고 말했다.shpark@yna.c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